장화신은 고양이의 잡동사니 창고

catinboo.egloos.com

방명록



[음반]Yellow Monsters - 1집 by catinboo

 옐로우 몬스터즈의 1집앨범을 샀습니다. 이 밴드에 대한 기사를 보자마자 안 살 수 없었어요. 일단은 멤버때문이겠죠. 국내 인디음악 좀 들었다는 사람들은 모두 알만한 밴드의 멤버들이 해쳐보여 해서 만든 팀입니다. 바로 델리 스파이스(Deli Spice)에서 연주하다 오메가 3(Omega 3)라는 밴드를 하던 드러머 최재혁, 마이 앤트 메리(My Aunt Mary)의 베이시스트 한진영, 껌엑스(Gum X)의 보컬 및 기타 이용원이 그들입니다.

 밴드의 네임벨류만 보면 극강일 수 밖에 없죠. 델리 스파이스는 인디-모던록 밴드로는 (거의)최초로 빅히트라는 수식어를 붙일 수 있는 반응을 얻었던 팀이잖아요. 챠우챠우가 있고 항상 엔진을 켜둘께가 있죠. 아 밴드의 이름이나 곡제목을 몰라고 챠우챠우는 전주만 들어도 거의 다 아실 정도일겁니다.

 마이 앤트 메리도 못지않은 인기밴드입니다. Just Pop같은 앨범은 상당히 좋은 앨범으로 인정받고 있고 공항 가는 길 같은 곡은 알음알음으로 상당히 많은 사람들이 듣고 좋아하는 노래이기도 하구요.

 다른 밴드는 특별히 '인디'에 관심이 없어도 텔레비젼에 나오는 음악과 좀 다른 음악을 찾는 리스너에게는 꽤 알려져 있지만 상대적으로 껌엑스는 인지도가 낮을 수도 있어요. 하지만 초창기 펑크 밴드로 굉장히 활발하게 활동했었고 국내보다는 일본에서 꾸준히 활동했던 밴드입니다. 락 매니아에게는 상당히 높은 인지도를 가지고 있죠.

 자 이런 인디 1세대 밴드의 멤버들이 모였으니 평소에 인디씬에 대해 관심이 있었던 사람들에게는 희소식 중 하나였죠. 동시에 고개를 갸웃거리게도 했습니다. 델리 스파이스의 드럼과 마이 앤트 메리의 베이스는 얼추 궁합이 어색하지 않아요. 하지만 밴드의 프론트맨으로 보컬과 기타를 맡을 멤버가 펑크밴드였던 껌엑스의 멤버라뇨. 이들이 한 음악 안에 융합할 수 있을까? 그렇다면 어떤 색깔의 음악이 나올까...

 논리적이지 않은 이야기지만 옐로우 몬스터즈라는 밴드 이름과 쟈켓 사진을 보니까 왠지 감이 오더군요. 조금은 쎈 음악이겠다. 모던락이라는 테두리보다는 펑크에 더 가깝겠다.

 이 예감은 반은 맞고 반은 틀리더군요. 앨범의 음악은 꽤 비트가 강하고 흥겹습니다. 쎈편에 가깝죠. 의외인건 껌엑스적인 펑크와는 상당히 다르단겁니다. 멜로딕펑크? 뭐 이런 말도 있습니다만 거기에 꾸겨넣긴 어렵고, 기타리프가 메탈에 가깝기도 하고 상당히 스트레이트합니다. 첫트렉인 Destruction 같은 경우는 뭐 거의 메탈이구요 여덟번째 One Night Stand은 건즈앤로지스의 느낌에 LA메탈의 색이 입혀진듯한 묘한 느낌이에요. Metal Gear은 스래쉬적인 영향이 그득한 리프가 있어요.

 세곡뿐 아니라 발라딕한 몇 곡을 빼고는 전반적으로 꽤 스트레이트한 락 혹은 메탈입니다. 그런데 묘하게도 선율이나 노래는 그렇게 과격하지 않습니다. 물론 예쁘게 부르는건 아닙니다만 귀에도 잘 들어오고 부담스럽지도 않고 메탈 특유의 초고음의 괴성이 나오지도 않아요.

 이게 어울릴까요? 저는 옐로우 몬스터즈의 편을 들겠습니다. 십년이상 밴드와 락씬에 몸담아왔던 멤버들답게 그들은 자기가 소화할 수 있는 음악을 아주 적절하게 잘 버무려놓았어요. 새로운 장르적인 창작은 아니지만 섣부르게 이것저것 가져다 붙이기 급급한 초보들의 초조함이나 어설픔은 전혀 보이지 않습니다. 아주 노련해요.

 무엇보다도 음악이 모두 흥겹고 신납니다. 안정적인 연주와 신나는 비트, 귀에 잘 들어오는 선율과 라이브에서 좋을듯한 적절한 떼창 가능 곡들도 많고 메탈적인 흥분과 열정도 있습니다. 근래에 이만큼 많은 사람들이 좋아할만큼 적절히 대중적이면서도 신나는 음악을 접한적이 있던가 생각이 들 정도입니다.

 이들이 원래 밴드와의 작업을 어떻게 병행할지는 아직 정보가 없어서 모르겠습니다. 어쨌든 저는 옐로우 몬스터즈를 희망합니다. 어느샌가 짝짓기 춤추기 클럽이 횡행하게 되어버린 홍대인디씬의 몇안되는 라이브 클럽에서 신나게 분위기를 업시킬 수 있는 밴드가 하나라도 더 많았으면 좋겠고 빡쎈 음악에 조금은 지쳐버린 저같은 팬에게 적절한 양식이기도 하니까요. 응원합니다. 옐로우 몬스터즈.

 뱀다리. 인터넷 한겨레에서 운영하는 음악 전문 웹진 100beat에 실린 인터뷰 링크입니다.
http://100beat.hani.co.kr/blog/archives/7212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중얼거림

Ut Amem Et Foveam

molto bene!

지금 몇시인데 이러고있니?

포스팅하기는 귀찮을때

슬슬 다시 기지개를 펼까?
언제까지 방치할 수는 없잖아.